밤 늦게 시킨 택배, 하루 만에 도착하는 비밀?

11시 59분 30초에 주문해도 다음날 택배 도착! 게다가 요즘엔 늦은 밤에 시킨 물건이 다음날 아침이면 도착하는 새벽 배송도 가능하지 않나. 택배를 보내는 사람은 24시간 잠도 안자고 일하는 걸까? 땡! 택배에 날개를 달아 준 이 시스템 덕분이다.

택배박스를 올리면 에베레스트도 넘는다고?

CJ대한통운 택배물량의 수가 많다는 걸 의미하는 이미지로, 중앙에는 택배상자가 쌓여 있고, 그 옆에는 지구본이, 반대편에는 한 여성이 앉아 높게 쌓인 택배 상자를 바라보고 있다.

하루의 피로가 싹 풀리는 땐 언제? 문 앞에서 반기던 택배 박스를 뜯을 때다. 생필품은 물론 옷, 전자제품, 심지어 다음날 아침 반찬까지도 택배로 주문하는 우리나라 사람들. 이 정도면 대부분 ‘택배 덕후’라 할 수 있다.

이미지 중앙에 앉아 있는 한 여성이 스마트폰으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외국에선 생필품 사재기 이슈 관련한 화면을 보고 있다. 여성 옆에는 스마트폰으로 보고 있는 화면이 띄워져 있으며 이미지 중앙 하단에 뉴스 제목처럼 '우리나라는 택배 시스템이 워낙 잘 되어 있어'라는 글씨가 삽입되어 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외국에선 생필품 사재기가 사회 이슈로 떠올랐다. 우리나라는 어땠을까? 아시다시피 대부분의 사람들이 사재기의 필요성을 못 느꼈다는데! 그 이유는 택배에 있다. 어마어마한 물량에도 끄떡없는 택배 시스템이 갖춰져 있었기 때문.

우리나라의 연간 택배 물량을 소개하는 이미지로, 8개의 택배 상자가 쌓여 있고, 이미지 상단 중앙에는 27.9억이라는 글씨가 크게 쓰여 있다. 하단 중앙에는 '우리나라는 2019년 기준 연간 총 27.9억 박스!'라는 글씨가 삽입되어 있다.

우리나라의 연간 택배 물량은 2019년 기준으로 총 27.9억 박스다. 시간당 약 68만 개 이상의 택배를 주고받고 있는 셈이다. 그래도 감이 잘 안 온다면, 이건 어떤지. 이 택배 박스들을 일렬로 쌓아 올리면 에베레스트를 가뿐히 넘어 달까지 닿는다. 이렇게 많은 택배가 어떻게 밤 늦게 주문해도 다음날 바로 도착할 수 있을까?

풀필먼트 시스템, 택배에 날개를 달다!

기존 택배 방식과 배송까지 가는 단계를 최소화한 CJ대한통운 풀필먼트 방식을 비교하는 이미지로, 기존 택배 방식은 택배 물품 준비, 상차 트럭, 서브 터미널, 허브 터미널, 하차 트럭 등 5개의 이미지가, 풀필먼트는 허브 터미널, 모바일 상품 구매 모습, 하차 트럭 등 3개의 이미지로 구성되어 있다.

방법은 간단하다. 택배기사의 집화(화물 혹은 상품이 한곳에 모여들거나 모이게 함) 과정을 줄였다. 기존엔 판매자가 주문을 마감하고 상품을 포장하면 택배 기사가 터미널로 옮기고, 분류 작업이 완료되면 다시 택배 기사가 소비자에게 배송하는 시스템이었다.

이 과정을 절반으로 줄이면 어떻게 될까? 그 만큼 더 빨리 도착할 수밖에! 택배 허브 터미널에 재고를 마련해 두고, 주문이 들어오면 선별부터 포장까지 자동화 시스템으로 순식간에 끝낸다. 주문부터 배송까지 가는 시스템을 최소화한 거다. 반품이나 교환 물건도 마찬가지. 판매자에게 다시 갈 필요없이 허브 터미널에서 해결할 수 있다. 이런 시스템을 ‘풀필먼트 시스템’이라 한다. 풀필먼트 시스템 덕분에 우리는 하루 만에 택배를 받을 수 있다.

한 여성이 노트북을 사용해 반품을 완료하는 모습이다. 여성 옆에는 말풍선으로 '반품완료!'라는 글씨가, 이미지 중앙 하단엔 '반품과 교환도 판매자에게 갈 필요가 없으니'라는 글씨가 삽입되어 있다.

축구장 16개 규모! CJ대한통운의 풀필먼트

노란색으로 되어 있는 지도에 메가허브곤지암이란 글씨와 위치를 보여주는 표시가 삽입되어 있다.

CJ대한통운 풀필먼트 시스템은 ‘택배 덕후’라면 누구나 알 만한 메가허브 곤지암에 구축돼 있다. 메가허브 곤지암의 창고 크기는 축구장 16개와 맞먹는다. 세계에서 무려 세 번째로 큰 규모다. 이곳에선 하루에 170만 개의 택배가 분류, 발송된다.

곤지암 메가 허브는 설계될 때부터 풀필먼트 시스템을 고려해 만들어졌다. 더욱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보다 빠른 배송이 가능한 이유다. 판매자는 재고 관리와 배송을 한 번에 처리할 수 있고, 구매자는 물건을 더 빨리 받을 수 있다.

CJ대한통운의 풀필먼트 시스템을 소개하는 이미지로, 허브터미널, 하차 트럭, 택배기사가 고객에게 상자를 전달하는 이미지가 화살표로 이어진 이미지가 있고, 이미지 하단에는 '더욱 체계적인 시스템으로'라는 글씨가 삽입되어 있다.

24시간이 모자라~던 택배 배송 서비스. 늦은 밤 시킨 물건도 다음날 바로 받을 수 있게 된 비밀은 CJ대한통운의 풀필먼트 시스템에 있었다. 물류 허브 터미널에 재고를 두고,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물건의 이동 시간을 단축시킨 이 시스템이 택배에 날개를 달았다.

자막 보기

스크립트











0:00
으 na nl 변시 59분 30초 에 중이라도 요즘엔 밤 다음날 택배를
0:07
받을 수 있지
0:08
그런 택배를 보낸 사람이 24세 한장도 안 전부터 해입니다
0:13
[음악]
0:17
택배 박스를 뜻 일까요 카레 필과 싹 날아가는 쾌감을 느끼 9
0:21
5 전자제품 실제 더 다음날 아침 카드도 택배로 주문을 하는 일이 나라
0:26
사람들은 대부분 택배 덕후 라고 알 수 있지
0:30
최근 코로나 1 그런 외국에서 생필품 사장으로 문제가 많았지만 너희
0:34
나라는 팩 p 시스템 이 워낙 잘 되어 있어 배송 절 대 인간 춰 재기를
0:38
할 필요가 없었다고
0:39
우리나란 2019 낸 기준 연간 총 17.9 억양 쓰 시간 나무 약
0:44
68만 개 이상의 때를 중 밖에 있어 감자가 는 박 우
0:49
일렬로 쌓아 올리면 에베레스트는 가 뿌리 노모 닦았던 높이라고 이렇게
0:54
마개 빼기를 전날 밤늦게 주문해도 또한 날 도착할 수 있는걸까
0:59
– 상의만 하셔야 게 순간에도 방법은 간단해
1:04
특별히 차 길 강의시간 어깨에 머리와 주문에 마다 낚고 상품을 포장하면
1:08
택배 기사님의 일간을 터미널로 이고 분리 작업이 완료되면 다 스탭 –
1:13
상의의 소비자에게 배송하는 c10 줘
1:17
과정의 결과물 해준다면 더 빨러 채 찌 험 터미널에 제도를 마련하고 웃
1:22
주문이 들어오면 3 * 포장까지 작용 하시는 로 멘션 까지 간 후 단계를
1:27
최소한 거지 이런 시스템에 1패 많다고 해 헬 뱀 아저씨 등으로 하루도
1:31
안걸려 특대 가 우리에게 5
1:34
밤중 과 브라운도 판매자에게 다시 갈 필요 없으니
1:37
우주가 편리해진 과 pa 대한 통한 풀만 뒤 서비스인 택배 덕 그러면
1:42
쓰나 알고 있는 문짝 내가 외 구주 깨어있어 곤 자매 겁은 창고에 흘림
1:47
안 축구장 16개가 맘 먹고 파루 에 170만 개의 특별한 불륨 발송되는
1:53
세계에서 무력 3번째로 큰
1:55
보이자 내가 군 자매 거긴 설계할 때부터 불패의 만들 서비스를 고려할
2:01
건설되어 씨미 더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2:04
보답하는 개성이 가능해 판매자는 제국 왈 야 배송까지 한번에 처리
2:08
가능하고
2:09
구매자는 물건의 빨리 받으신 플필 만 t 서비스
2:12
이제는 적금 게을러질 헤이 불패 멀티 서비스 가 도입되어 있는 곤 자매가
2:18
업에 대한 이야기는 다음 편에서 확인 가능하니 파람 2
2:28
ce
2:29
[음악]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