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를 꿈꾸는 청소년, CJ라는 꿈지기를 만나다!” CJ나눔재단, 문화 창작·체험 기회 통해 성장할 ‘청소년 문화동아리’ 모집

방송, 영화, 음악, 공연, 요리, 패션·뷰티 부문 ‘청소년 문화동아리’ 모집…창작활동 과정 체계적 지원

[CJ나눔재단]청문동 모집 포스터

아동·청소년의 ‘문화꿈지기’ CJ나눔재단(이사장 이재현)’이 ‘2022년 청소년 문화동아리’를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청소년 문화동아리’는 문화를 사랑하는 청소년들이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성장 단계별 맞춤형 문화 창작 및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CJ나눔재단의 대표 지원사업이다. 방송, 영화, 음악, 공연, 요리, 패션·뷰티 등 6개 부문의 창작 활동을 뒷받침하고 있다.

‘청소년 문화동아리’는 ‘중·고등학교 재학생 및 청소년(만 12세부터 만 18세까지) 4명 이상으로 구성된 동아리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참가신청은 다음달 12일까지 CJ도너스캠프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선정된 청소년들은 4월부터 ‘Explore’과정을 통해 스스로가 창작자가 되어 작품 기획부터 완성까지 전 과정을 CJ나눔재단과 함께 체계적으로 만들어가게 된다. 창작·체험 과정은 동영상으로 제작되어 CJ도너스캠프 홈페이지·SNS(YouTube 포함)를 통해 소개된다. ‘Explore’과정에 참여한 동아리 중 우수 동아리 26팀은 ‘Advance’과정에 선발돼 보다 전문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분야별 최고 전문가 특강/진로 멘토링 및 메타버스 활용 문화 체험·활동 기회 제공

CJ donorscamp

선발된 ‘Advance’과정 동아리는 각 분야의 전문가들에게 맞춤형 멘토링, 스페셜 특강 등 전방위적인 문화교육의 기회를 얻는다. 멘토링은 ▲전공자로 구성된 ‘대학생 봉사단’ ▲각 부문별 최고 전문가로 구성된 ‘마스터 멘토’ ▲현업에 있는 CJ임직원 및 업계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가 멘토’ 등이 함께한다. 뿐만 아니라, 내년 1월 진행 예정인 창작발표무대 ‘쇼케이스’ 준비를 위한 디지털 포트폴리오 제작도 지원 받을 수 있다.

지난해에는 ‘마스터 멘토’로 tvN 김유곤 PD, 윤제균 영화감독, 정원영 뮤지션, 김문정 뮤지컬 음악감독, CJ나인브릿지 김병필 총괄셰프, 홍승완 디자이너 등이 참여했으며, ‘스페셜 멘토’로는 정재일 음악감독, 나태주 시인, 뷰티 유튜버 킴닥스 등이 함께한 바 있다. 올해도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이 멘토로 참여해 생생한 업계 현장의 경험을 전할 예정이다.

특히, CJ나눔재단은 올해 지원 동아리 수를 최대 250팀으로 확대해 운영한다. 매년 9월부터 시작했던 지원 일정도 4월로 앞당겨 활동 기간을 대폭 늘렸다. 이와 더불어 청소년들에게 차별화된 문화체험과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메타버스 융합 문화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매년 급속도로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으로 뉴노멀 시대를 살아가는 청소년들에게 차별화된 문화체험과 활동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CJ나눔재단 관계자는 “‘문화꿈지기’는 재능을 가진 청소년들이 꿈을 찾거나 이뤄나가는데 있어 든든한 동반자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문화산업을 이끌게 될 미래 주역인 아동·청소년들을 위해 교육기회와 체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참고] CJ의 사회공헌활동 소개

“문화가 없으면 나라도 없다.”
“기업은 젊은이의 꿈지기가 되어야 한다.”

아동·청소년, 젊은 창작자들의 ‘문화꿈지기’ CJ

글로벌 문화기업 CJ는 문화산업이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미래 성장동력이라는 믿음으로 CJ나눔재단과 CJ문화재단을 통해 아동·청소년, 젊은 창작자를 대상으로 문화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CJ나눔재단은 2005년 설립 이후, 아동·청소년의 ‘문화꿈지기’로서 성장 단계별 문화 교육과 체험 기회를 체계적으로 지원해 왔다. 아동·청소년이 다양한 문화 창작 경험으로 창의력, 협동심, 인성 등을 함양할 수 있도록 활발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CJ문화재단은 2006년 설립 이후, 젊은 창작자의 ‘문화꿈지기’로서 비주류 장르의 젊은 뮤지션, 창작뮤지컬 작가와 작곡가, 단편영화 감독 등 대중문화 소외영역의 다양한 창작자들을 지원해 왔으며, 이를 통해 우리 문화산업의 저변 확대와 K-컬처 다양성에 기여하고 있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