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글로벌리포트] 베트남 역대 박스오피스 1위 ‘마이’, 이유 있는 성공
2024.04.03

02

[CGV아트하우스]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는 ‘키메라’의 고고학적 상상력
2024.04.03

03

CJ ENM 엔터테인먼트 부문 2024 상반기 채용 직무 소개!
2024.03.20

04

[CJ뉴스룸X퍼블리] 93학번 시니어와 93년생 주니어가 바라본 ‘요즘’ 조직문화
2024.04.16

05

2024 채용, CJ올리브네트웍스 현직자에게 듣는 직무이야기
2024.03.22
CJ ENM 커머스부문이 지난 12일(화) 2024년 상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시작했습니다. MD, 콘텐츠 제작 PD, 전략기획, 교육(HRD), 영상아트(CG디자인) 등 다양한 직군에서 인재를 모집합니다. 오는 4월 1일(월) 14시(한국시간 기준)까지 CJ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하실 수 있습니다. CJ ENM 커머스부문 입사를 꿈꾸는 예비 하고잡이들을 위해 CJ뉴스룸이 채용 직무 현직자들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CJ ENM 커머스부문 MD직무 손지원 님이 생생한 직무 이야기와 입사 팁을 전합니다. ✅ “입고 계신 그 옷, 제가 만들었어요!” MD직무 이야기 CJ ENM 커머스부문 MD 직무 손지원 님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CJ ENM 브랜드패션2팀에서 MD로 일하는 손지원이라고 합니다. 브랜드 ‘더 엣지(THE AtG)’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브랜드패션2팀’은 어떤 일을 하는지 소개해 주세요. 저희 회사 패션 부문은 크게 세 팀으로 나뉘어 있는데요. 그중 제가 소속된 ‘브랜드패션2팀’은 CJ온스타일의  PB(Private Brand·자체 브랜드) 상품과 라이센스 브랜드 등을 운영하는 팀입니다. 제가 담당하는 더 엣지(THE AtG)는 CJ ENM 커머스부문 대표 패션 브랜드고요. 패션 MD의 구체적인 업무가 궁금합니다. 사실 MD의 업무는 굉장히 광범위해서 하나를 콕 집어 이야기하기는 어려워요. 패션 브랜드 업무라면 A부터 Z까지 모든 일에 참여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시즌별 컨셉과 상품을 기획하는 단계부터 제작, 판매까지 전 과정을 MD가 꼼꼼히 챙겨야 해요. 주요 업무는 크게 ‘상품 기획’과 ‘운영’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제가 맡고 있는 PB브랜드 ‘더 엣지’를 예로 들어 말씀드리면, 더 엣지 자체 기획 상품의 디자인, 소재, 컬러, 가격 설정부터 협력사 발굴, 커뮤니케이션 단계까지를 ‘상품 기획’ 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상품 제작 후 홍보모델을 선정해 화보 촬영을 마치면 TV라이브, CJ온스타일 어플 모바일 라이브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기획 상품을 판매하는데요. 이때 MD가 직접 방송을 만들거나 방송에 등장하는 건 아니지만 PD·쇼호스트 분들과 협력하여 방송기획에 참여해요. 이 부분이 ‘운영’입니다. MD가 이 모든 걸 혼자서 하는 건 절대 아니고요. 여러 관계자분들과 협업하며 전체 과정이 매끄럽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점검하고 조율합니다.  패션 MD 직무의 매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저는 매 시즌 신상품을 기획할 때 가장 큰 매력을 느끼는데요. 제가 하고 싶은 일, 만들고 싶은 상품을 직접 기획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에요. 그냥 주어진 일을 순차적으로 수행하는 게 아니라, 주체성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일이거든요. ‘이번 시즌에는 이런 니트를 해볼까?’, ‘이런 컬러의 자켓을 해볼까?’ 이런 고민들은  업무이기도 하지만 저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펼칠 수 있는 ‘기회’로 느껴져요. 또 저희가 가진 다양한 판매채널 중 TV 라이브 채널이 있는데요. 신제품을 론칭하면 보통 TV 라이브 채널에서 판매방송을 진행하게 됩니다. 이때 신상품에 대한 반응, 즉 매출이 즉각적으로 나와요. 긍정적인 반응을 보면 정말 큰 보람을 느낍니다. 가끔 좋아하는 연예인이 제가 기획한 옷을 입고 TV에 나오거나, 공항이나 길거리에서 ‘더 엣지’ 옷을 입고 다니는 사람을 마주칠 때가 있어요. 그럴 때마다 “그 옷 제가 만들었어요!” 라고 얘기하고 싶을 정도로 뿌듯하고 재미있습니다. CJ ENM 커머스부문 MD로 일하면 어떤 점이 좋은가요?  저희 팀의 분위기가 정말 좋아요. 조직문화에 수직적이거나 강압적인 부분이 전혀 없고, 업무 소통이 굉장히 수평적으로 이뤄지죠. 누구나 할 말은 할 수 있고, 또 그게 환영받는 분위기입니다.  직무 외적인 부분을 말씀드리자면, CJ는 복지가 정말 좋은 것 같아요. CJ계열사 상품·서비스에 대한 할인 폭이 굉장히 크거든요. 저는 특히 CJ올리브영 임직원 할인을 자주 이용해요. CJ 직원이라면 올리브영의 모든 카테고리 상품을 40% 할인 받을 수 있어요. 요즘 올리브영에는 뷰티&헬스 제품 외에 다양한 식품과 전자기기까지 입점해 있잖아요. 올리브영 할인 하나만으로 일상이 달라지는 느낌입니다. ✅ 현직자가 들려주는 입사 TIP CJ ENM 커머스부문에 지원하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저는 어렸을 때부터 옷을 정말 좋아했어요. 대학 시절에는 경영을 전공했고요. 그래서 그 두 가지를 접목 시킬 수 있는 일을 하고 싶었습니다. 패션 MD 직무가 저에겐 딱이었던거죠. 패션MD는 옷에 대한 감각과 경영적인 지식이 둘 다 필요하거든요. 패션 MD에게 꼭 필요한 역량은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커뮤니케이션 능력과 주인의식이라고 생각해요. MD는 직무 특성상 다른 직무에서 일하시는 분들과의 커뮤니케이션 업무가 대단히 많아요. 협력사부터 시작해서 PD, 디자이너, 쇼 호스트 등 거의 모든 업무에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죠. 제 생각엔 CJ ENM 커머스부문의 모든 직무 중 유관 부서가 가장 많은 게 MD 직무일 것 같아요. 업무에 대한 책임감과 강한 주인의식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MD는 업무 범위가 굉장히 넓습니다. MD 한 명이 담당하는 매출 규모도 굉장히 크고요. MD의 업무 능력이 협력사의 성과에도 많은 영향을 끼쳐요. 한마디로 책임이 막중한 직무입니다.  CJ ENM 커머스부문에 지원할 미래의 동료들을 위한 팁이 있을까요? 어떤 전형에서든 커뮤니케이션 역량과 주인의식을 어필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CJ ENM에 입사할 당시 ‘토론 면접’ 전형이 있었는데요.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어필하기 위해서 부단히 노력했어요. 상대방의 의견을 경청하는 모습과 제 의견을 논리적으로 전달하는 모습을 적극적으로 보여드리려 했는데, 그 부분을 면접관님들이 좋게 봐주셨던 것 같아요.  패션MD로서 10년 뒤 손지원 님은 어떤 모습일까요? 업계에서 제 이름 석 자만으로 협력사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는 MD가 되고 싶어요. “아! 그 MD가 기획한 상품이라면 믿고 유통할 수 있겠다” 이런 식으로 말이죠. 이름만으로도 브랜드가 되는, 독보적인 MD가 제 꿈입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