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오프닝과 몰캉스족 증가로 여름 성수기 방문 고객 껑충’ CJ푸드빌 더플레이스, 여름 휴가철 매출 급증

더플레이스, 여름 휴가철 매출 급증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이탈리안 비스트로 더플레이스(The Place)는 오랜 장마와 연일 지속된 폭염으로 여름 휴가철에 더플레이스를 찾는 고객들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7/16~8/15 매출 전년비 약 85% 증가, 쇼핑몰 입점 매장은 약 114% ↑

여름 휴가 성수기인 올해 7월 16일부터 8월 15일까지의 더플레이스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약 85% 증가했다. 특히 코엑스점, 여의도IFC몰점, 영등포타임스퀘어점, 잠실 롯데백화점점, 부산광복 롯데백화점점 등 복합쇼핑몰이나 백화점에 위치한 매장들의 휴가철 평균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약 1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엔데믹 전환 후 외식 수요 회복, 폭염 및 장마로 인한 몰캉스족 증가 요인

더플레이스, 여름 휴가철 매출 급증

더플레이스는 엔데믹 전환 후 눌려있던 외식 수요가 회복되고 무더위를 피해 가정에서 음식을 조리하기보다 시원한 공간에서 외식을 선호하는 고객이 늘어나며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해외 여행 대신 가까운 복합쇼핑몰이나 백화점에서 외식과 쇼핑을 즐기며 휴가를 보내는 ‘몰캉스족’이 늘어난 것도 매출 급증 요인으로 꼽았다.

더플레이스는 휴가철 여행지에서 먹었던 음식을 찾는 고객 수요를 공략해 ‘살시챠 디아볼라 피자’, ‘어란 파스타’ 등 이탈리아 나폴리의 대표 음식을 재해석한 여름 한정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나폴리의 명물빵 ‘스폴리아텔라’를 재해석한 디저트 ‘프루티 가든 패스츄리’도 마련돼 있어 식사부터 후식까지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여름철 무더위를 피해 몰에서 피서를 즐기는 고객들이 늘어나며 식사부터 커피, 디저트까지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더플레이스 매장을 찾는 경우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더플레이스에서 만족스러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이탈리안 요리와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