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어느 멋진 날, 완벽한 순간
2024.07.02

02

스무 살 된 CGV 아트하우스, 앞으로의 20년을 꿈꾸다
2024.06.25

03

‘K-뷰티 파라다이스’ 올리브영 명동 타운에 도슨트가 떴다!
2024.07.03

04

한여름 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 한가득! 7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7.03

05

개국 2주년 맞은 tvN SPORTS,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하다
2024.06.18
매일 오전 10시, 서울 방배동 CJ온스타일 모바일 스튜디오에 긴장감이 감돈다. 수많은 모니터와 방송 장비들. 폭풍전야 같은 고요 속에 메인 모니터 속 카운트다운이 깜빡거린다. 평일 오전 방송되는 CJ온스타일 라이브커머스 프로그램 <맘만하니> 송출 현장은 긴장의 연속이다. 론칭 1년 6개월 만에 누적 주문액 240억, 누적 페이퍼뷰(PV) 288만 회를 돌파하며 ‘육아맘들의 필수 시청 라이브커머스’로 자리매김했다. ‘라방’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CJ온스타일 모바일라이브 제작1팀 PD 정유진 님을 만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었다. 모바일 라이브 제작 PD의 하루 CJ ENM에서 어떤 업무를 맡고 계시나요? 저는 모바일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기획, 연출하고 쇼츠 제작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PD입니다. 지금은 평일 오전 10시 방송되는 <맘만하니>를 제작하고 있어요. <맘만하니>는 육아, 더 나아가 가사와 관련된 거의 모든 제품을 다루는 모바일라이브 커머스 프로그램이에요. 모바일 라방이 기존 TV홈쇼핑과 다른 점이 무엇인가요? TV와 휴대폰 플랫폼엔 큰 차이가 있어요. 플랫폼 특성상 TV홈쇼핑은 채널을 돌리다가 멈추도록 하는 ‘재핑효과’가 중요하다면, 모바일라이브 커머스는 ‘이날 이런 좋은 혜택으로 라이브 방송을 한다’는 정보를 알리는 것, 즉 마케팅이 더 중요합니다. 그동안 진행하신 프로그램 중 특별히 기억에 남는 방송이 있나요? 역대 방송 중 가장 시청률이 높았던 방송 중 하나인 <갤럭시 유니버스 S23 쇼케이스> 방송이 떠오르네요. 타깃 고객이 좁았던 Z FLIP 모델보다 고객층이 넓어진 플래그십 모델이라, ‘갤럭시 세계관 확장’이라는 컨셉과 최초로 S펜이 기본 스펙으로 포함됐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드로잉 퍼포먼스’를 기획했어요. 인기 웹툰 작가인 기안84 님을 섭외해서 진행했죠.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시면서 여러모로 재밌는 에피소드도 많았을 것 같아요. ‘스노우피크’라는 캠핑용품 브랜드와 기안84 님의 콜라보 팝업 스토어를 진행했을 때가 기억에 남아요. 갤럭시 S23 쇼케이스와 마찬가지로 드로잉쇼를 진행했었죠. 평소처럼 잘 관리된 스튜디오에서 방송을 진행한 게 아니라 개방된 오프라인 공간, 그것도 유동 인구가 엄청난 잠실 롯데월드에서 쇼를 진행했거든요. 그러다 보니 오프라인에서 쇼에 참여하는 분들과도 소통해야 하고, 모바일 라이브로 시청하시는 분들과도 소통해야 하고, 변수가 많아서 힘들었죠. 하지만 특별한 사고 없이 잘 끝났고, 좋은 경험으로 남았어요.  모바일 라이브 PD는 어떤 역량을 갖추면 좋을까요? ‘모바일 라이브’라는 채널의 특성을 잘 이해해야 해요. 모바일 라이브 콘텐츠를 시청하는 주된 타깃층의 특성이나 니즈 등 채널 자체의 성격을 파악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한 것 같아요.  커뮤니케이션 능력도 중요합니다. 모바일라이브 방송 콘텐츠를 제작할 땐 상품, 출연자, 혜택, 카메라, 스튜디오, 오디오 등 고려해야 할 요소가 많거든요. 수많은 담당자와 빠르고 정확하게 커뮤니케이션해야 하기 때문에 소통 능력도 굉장히 중요한데요. 모바일 라이브 PD뿐 아니라 다른 직무의 PD들에게도 똑같이 필요한 능력인 것 같아요. 업무 특성상 협업이 잦다고 하셨는데, 정유진 님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팀워크란 무엇인가요? 방송에 정답은 없다고 생각해요. 좋은 방송, 좋은 팀워크는 시청자분들이 느끼시는 거니까요. 하지만 제 생각을 말씀드리자면 방송 중에 제가 요청하려던 시연/멘트 등의 포인트를 쇼호스트 님이 먼저 알아채 진행해 주신다거나, MD님이 원하는 포인트를 제가 먼저 캐치해서 진행하는 등 방송 1시간 동안 모두가 같은 방향으로 나간다고 느껴지는 게 좋은 팀워크 같아요. 일하면서 가장 보람을 느낄 때는 언제인가요? 협력업체 분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을 때 큰 보람을 느껴요. 매출이나 시청률 같은 정량적인 성과가 좋을 때도 물론 기분 좋지만, 자신의 상품을 믿고 맡겨주신 분들에게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았을 때 가장 보람이 크죠. 앞으로의 목표가 있다면요? 제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이 육아 카테고리의 ‘대명사’가 됐으면 좋겠어요. 이를테면 ‘육아용품을 사야 한다’ 하면 곧바로 <맘만하니>가 떠오르도록요.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