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뜨겁게 달군 CJ ENM 약 876만 K-컬처 팬들에게 ‘2030부산세계박람회’ 알렸다

케이콘2022 재팬 쇼 무대 현장 이미지

14일부터 16일까지 일본 도쿄서 부산세계박람회 홍보 활동 전개

CJ ENM(대표 강호성)은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KCON 2022 JAPAN(케이콘 2022 재팬)’에서 약 876만 K-컬처 팬들을 대상으로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알렸다고 18일 밝혔다.

K팝 쇼, 팬미팅, 컨벤션 현장 스크린 및 유튜브 생중계 채널 통해 홍보 영상 상영

CJ ENM은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해 전 세계 K-컬처 팬들이 집결하는 ‘World’s NO.1 K-Culture Festival’인 케이콘에서 부산세계박람회 홍보 활동을 펼쳤다. K팝 가수들의 공연이 열리는 쇼 및 팬미팅 현장, 컨벤션장 내 스크린 등을 통해 부산세계박람회 홍보 영상을 상영하고, 동시에 케이콘 생중계 채널인 ‘KCON official’, ‘Mnet K-POP’ 유튜브 채널에서도 홍보 영상을 송출했다.

사흘간 진행된 쇼는 전석 티켓이 매진돼 약 4만 1천명의 관객이 아리아케 아레나를 찾았다. 또한 팬미팅 행사인 ‘밋앤그릿(MEET&GREET)’ 등 컨벤션을 찾은 관객은 약 2만 3천명, 디지털 생중계로 접속한 관객은 220개국 약 870만명에 달해 약 876만명의 K-컬처 팬들이 ‘KCON 2022 JAPAN’과 함께했다.

CJ ENM 관계자는 “약 717만명이 찾은 미국 케이콘에 이어 이번 일본 케이콘 또한 전 세계 많은 관객들이 온·오프라인으로 함께해 K-컬처 팬들에게 부산세계박람회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해 홍보 콘텐츠 제작, 글로벌 컨벤션 행사를 통한 홍보 등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