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OTT ‘티빙’, 2,500억원 규모 투자 유치

 국내 대표OTT ‘티빙’, 2,500억원 규모 투자 유치

– ‘티빙’ 유료가입자 지난해 3배 증가…기업가치도 7개월새 약 6배 늘어
– 가입자 급증, 오리지널 콘텐츠 흥행, 글로벌 파트너십 구축으로 약 2조원 기업가치 인정
– CJ그룹, 티빙을 4대 성장엔진의 핵심인 글로벌 K콘텐츠 플랫폼으로 육성 가속화
– 티빙, ‘All Things for Every Fandom’ 가치 글로벌로 확장, 미래 성장 가치 이어갈 것
지난 2020년 6월부터 2022년 1월까지 티빙 가입자 수치를 그래프로 변환한 표로, 주요 이슈를 살펴보면 2020년 10월 독립법인 출범을 알린 후 가입자수는 222만명, 2021년 1월 JTBC 스튜디오 합작 소식을 알린 후 264만명, 2021년 6월 네이버 투자, '환승연애' 방영 후, 315만명, 2021년 10월 '술꾼도시여자들' 방영 후, 377만명 등 지속적으로 상승한 수치를 보여준다. 출처는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인사이트로 표기되어 있다.

‘티빙’ 유료가입자 지난해 3배 증가…기업가치도 7개월새 약 6배 늘어 가입자 급증, 오리지널 콘텐츠 흥행, 글로벌 파트너십 구축으로 약 2조원 기업가치 인정

CJ ENM(대표 강호성)은 온라인동영상서비스 플랫폼(이하 OTT) 티빙 투자 확대를 위해 2,500억원 규모의 외부투자를 유치했다고 18일 밝혔다. 티빙은 이번 증자에서 유료 이용자 수의 빠른 증가와 압도적 콘텐츠 경쟁력이 반영돼 높은 기업가치를 인정 받았다. 투자유치 후 기준 기업가치는 약 2조 원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티빙은 2,500억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단행한다. 발행되는 신주 38만2513주 전량은 재무적 투자자(FI)인 제이씨지아이(JC Growth Investment)가 설립하는 특수목적회사(‘미디어그로쓰캐피탈제1호 주식회사’)가 인수할 예정이다. 대금 납입 예정일은 오는 2월 25일이다.

증자 후 티빙의 기업가치 약 2조 원은 지난해 7월 네이버를 대상으로 실시한 유상증자 직후의 약 3,500억원과 비교하면 7개월만에 약 6배가 늘어난 수치다. 기업가치가 이처럼 단기간에 급등한 것은 오리지널 콘텐츠 경쟁력을 앞세운 가입자 증대, 국내 굴지 사업파트너와의 제휴, 글로벌 진출 계획 구체화 등 티빙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결과다.

티빙은 독립법인 출범 직후 JTBC가 합류한데 이어, 지난해 6월에는 웹툰과 웹소설 등 다양한원천IP를 보유한 네이버의 지분 투자를 유치하며 콘텐츠 경쟁력을 키워왔다. JTBC는 JTBC스튜디오가 제작한 ‘백종원의 사계’, ‘유명가수전 히든트랙’ 등 오리지널 콘텐츠를 공급해 티빙의 경쟁력을 높였다. ‘환승연애’, ‘술꾼도시여자들’, ‘여고추리반’ 등 CJ ENM의 역량이 담긴 티빙의 오리지널 콘텐츠들도 큰 화제성을 낳으며 가입자 증가에 기여했다.

국내 굴지의 기업들과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 접점을 확대한 것도 티빙의 성장에서 빼놓을 없는 부분이다. 네이버와는 네이버플러스멤버십과 티빙 결합 상품을 출시하며 시너지를 냈다. 현대자동차그룹과는 차량용 OTT 콘텐츠 서비스 제공을 위한 파트너십 체결했으며 22년형 삼성전자 스마트TV 리모콘에 ‘티빙 바로보기’ 버튼을 탑재한 것도 눈에 띄는 성과다. 이 같은 노력의 결과 티빙 유료가입자 수는 CJ ENM의 투자가 본격화한 2020년말 이후 1년여 동안 3배가량 증가해 지난해 말 기준으로 200만명을 넘어섰다.

티빙은 최근 전략적투자자(SI)인 바이아컴CBS(ViacomCBS) 산하 제작사 파라마운트 (Paramount)로부터도 700만 달러 규모의 지분투자를 유치했다. 바이아컴CBS의 투자는 지난해 말 CJ ENM과 바이아컴 CBS가 체결한 전방위적 파트너십의 일환이다. 바이아컴CBS는 CBS, 쇼타임, 파라마운트 픽처스, 니켈로디언, MTV, BET, 플루토 TV를 비롯해 OTT서비스 파라마운트 플러스 등을 보유한 미국의 대표적 콘텐츠 기업이다. 미국 내에서 가장 많은 유선방송 시청자를 확보하고 있어서 콘텐츠 제작은 물론 배급과 광고 등 콘텐츠 산업 전반에 영향력이 크다.

바이아컴CBS는 경쟁력 높은 K콘텐츠 확보를 위해 이번 티빙 지분 투자 외에도 이준익 감독이 연출을 맡은 ‘욘더’ 등 총 7편의 티빙 오리지널 제작에 공동투자자로 참여한다. 티빙도 상반기 중 티빙 내에 파라마운트 플러스관을 론칭해 ‘CSI’ 시리즈, ‘스타트렉 디스커버리’, 영화 ‘트랜스포머’, ‘미션 임파서블’ 등 바이아컴CBS의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CJ그룹, 티빙을 4대 성장엔진의 핵심인 글로벌 K콘텐츠 플랫폼으로 육성 가속화 티빙, ‘All Things for Every Fandom’ 가치 글로벌로 확장, 미래 성장 가치 이어갈 것

티빙은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글로벌 No.1 K콘텐츠 플랫폼’으로 성장하기 위해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가속화하고, 빅데이터 등 IT 경쟁력 확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티빙은 2023년까지 약 100여편의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가입자 800만명 이상 확보, 일본, 대만, 미국 등 주요 국가에 직접 서비스 론칭을 목표로 하고 있다.

티빙의 투자 확대는 CJ그룹이 지난해 11월 중기비전을 선포하면서 플랫폼을 비롯한 4대 성장엔진에 3년간 10조원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계획과 맞닿아있다. CJ그룹은 티빙을 토대로 데이터 기반 고객중심 경영을 가속화해 디지털 영토를 확장하고 장기적으로는 CJ만의 생태계를 구축하는 슈퍼플랫폼을 육성하겠다는 청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CJ ENM 관계자는 “이번 투자유치는 티빙의 높은 성장 가능성과 차별적 오리지널 콘텐츠 경쟁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국내외 콘텐츠기업과 파트너십 강화, 공격적 투자 확대를 통해 글로벌 플랫폼으로의 도약을 서두를 것”이라고 말했다.

티빙 관계자는 “이번 투자 유치는 티빙의 All things for every fandom의 가치를 글로벌로 확장해 가는 중요한 터닝포인트”라며, “2022년부터 오리지널 시리즈 대거 공개와 예능 강자의 면모를 더욱 드러내며 K콘텐츠를 통한 미래 성장 가치를 지속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CJ뉴스룸
맨 위로